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이자리의 주인은? 이자리의 주인은
   

I D
PW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column,criticism
칼럼, 만평
 
작성자 김동욱
작성일 2006-02-16 23:00
첨부#2 1140098402.jpg (0KB) (Down:2)
ㆍ추천: 0  ㆍ조회: 342      
사랑스런 조카의 자살

정월 대보름날 이른 아침, 핸드폰소리에 잠을 깼습니다
동생으로부터 온 소식은 끔찍한 소식

"조카 준영이가 자살했데요....."


나의 가족은 4남 2녀, 내 위로 누나가 네명 있습니다
막내 누님이 십년전 운영하던 레스토랑 화재사고로 내실에서 잠자던 매형과 준영이를 구해내고
새카맣게 그을린 육신만 남겨둔 채 혼자서 멀리 떠났을 때
내 인생에서 가장 슬픈 기억이 각인되었었습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셨던 스무살의 어릴적 기억보다도 더 가슴 아프게....

그런 막내누나가 남기고 간 밝고 귀여운 조카가 준영이입니다

어릴적 부터 똘똘하고 영리하고 귀여운 아이였습니다
전국을 어릴적 부터 떠돌며 자라던 준영이는 유아적 제주서 살다가 일본 오사까에서 유치원까지 자랐고
초등학교를 한국에서 보내다 중학교는 중국에서 다녔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참 어찌보면 기구한 생활을 한 놈입니다.

그럼에도 준영이는 천성이 매우 밝고 착한 품성이 몸속에 있는 놈이었습니다
죽은 막내누나의 얼굴을 빼다 박은 듯 닮은데다 성격과 감수성까지 닮아 있던 조카 .............준영이
어릴적부터 가는 곳 사는 곳마다 주변 사람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았던 ........준영이
여자들에게 인기 짱인 꽃미남 같은 얼굴과 준수한 키, 단단한 골격, 가녀린 감수성, 성실한 생활
24살의 정말 꽃다운 청춘!

그 준영이가 정월 대보름달처럼 밝은 밤, 어느 모텔의 방에서 목을 메었습니다

나는 슬픈건지 억울한건지 황당한건지 구분할 수가 없습니다

막내누나를 죽게 한 매형에 대한 삭이지 못한 분노가 또 다시 치밀어 올라 오고
또 다시 내가 가장 아끼고 사랑스러워 했던 조카 준영이를 생활의 뒷받침도 못하고 방황하게 만들더니
기어코  엄마 따라가게 만들고 만 매형이라고 불리는 남자.....

이런저런 복잡한 심정이 한동안 나를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조카 준영이는 연상의 여자와 교제 중이었다고 합니다
연인이던 연상의 여자와의 관계가 깨어지면서 그것이 못내 참기 힘들었던 모양입니다
여자와의 마지막 만남을 끝으로 먼저 간 엄마를 따라 간 내 조카 준영이
그 준영이가 참 내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바쁜 지방 현장 일들에 밀려 정신없는 탓에 준영이 생각이 시간에 묻혀 갑니다
이번주도 다음주도 내내 원주에 오락가락해가며 제작, 시공해야 하는 처지입니다
미처 슬퍼할 겨를도 없이, 준영이 가는 길 꽃한송이도 못주고.....








준영이는 자신의 사랑을 죽음과도 바꾸는 그런 놈인데......
나는 내가 사랑하는 것을 정말 내 목숨과 바꿀 수 있는 걸까?



 
"그렇다"  라고 평생 다짐하며 살아왔다고 자부하지만
사랑은 정말 사랑이 지나간 뒤에야 그것이 사랑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겁니다

나는 언제 사랑이라는 말을 해 볼 수 있을까?




준영이는 나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삼촌! 나 미워하지 마....................................."


준영이는 나에게 너무도 무거운 숙제를 남기고 떠나 버렸다.


미안하다     준 영 아







210.106.217.137 보헤미안: "사랑은 정말 사랑이 지나간 뒤에야 그것이 사랑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겁니다"
     눈물겨운 말씀입니다 향기님의 가슴앓이가 제 가슴에도 다가오는 듯합니다
       -[06/25-01:55]-
 
 
번호 작성자 본문내용 작성일
42
김동욱
아들편애
나는 장남이다 위로 무려 다섯씩이나 되는 누나들을 거느리고 이땅에 자랑스럽게 응애한 집안의 기둥이자 대들보다 그런 내가 부모로부터 별다른 편애없이 신체건강하게 자라나 번듯한 사범대학까지 다녔고 강원도 공병대 현역까지 충실근무하고 나이사십중반에도 홀로 계신 칠순노모와 함께 지내는 독야청청 생총각이다..
3 2006/06/25
41
김동욱
음악도둑 그리고 월드컵 프랑스전의 밤
꼭 클릭하고 읽으세요--배경 음악 듣기 음원에 대한 저작권 문제로 홈페이지든 어디든 음악을 그리 듣기쉽지 않다 나 또한 웬만하면 음원이나 저작물을 사인애드에 올리지 않고 있다 없는 돈에 시디살 돈도 모자르기 때문이다 지금 한국과 프랑스가 축구하기 두시간전이다 호주와 브라질이 열심히 뛴다 전반전은 무승부인..
1 2006/06/19
40
김동욱
사랑스런 조카의 자살
정월 대보름날 이른 아침, 핸드폰소리에 잠을 깼습니다 동생으로부터 온 소식은 끔찍한 소식 "조카 준영이가 자살했데요....." 나의 가족은 4남 2녀, 내 위로 누나가 네명 있습니다 막내 누님이 십년전 운영하던 레스토랑 화재사고로 내실에서 잠자던 매형과 준영이를 구해내고 새카맣게 그을린 육신만 남겨둔 채 혼자서..
1 2006/02/16
39
김동욱
사랑한다고 말하는 것
며칠전 삼년이상 활동해 왔었던 인터넷 동호회에서 제명되었습니다 전국각지 80명 정도의 매우 활발한 동호회이었고 다정한 모임이었고 전국모임을 일년에 세차례 했었던 모임입니다 최근들어 내부의 운영위원 한사람의 독선과 고집 패권의식 자만에 찬 허위의식등으로 인해 운영진에서부터 마찰이 일더니 급기야 거의 쿠데..
2006/01/21
38
김동욱
맘맘
엄마를 누리꾼말로 맘이라고들 합니다 마음을 줄이니 맘이 된다 그러니 어머니의 마음이 맘맘이 됩니다 맘맘....자연의 마음 또한 맘맘이 되겠지요 자연과 인간과 경제와 농사에 관게된 글들이 있어 여기 옮겨 놉니다 이땅의 맘들의 맘이 맘껏 자유로울 수 있는 그 날을 위해... 철학자 시몬느 베이유가 쓴 라는 책이 있..
2006/01/02
37
김동욱
고 이병창님을 보내며...
방금전 충남 논산지회장 고 이병창님이 엊그제 작업중 추락사했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오늘 고인은 춥고 어두운 이 세상을 등지고 따스한 대지의 어머니 품으로 돌아갑니다 논산지회장님의 그 따뜻한 목소리와 착한 인상을 기억하는 저로서는 참 가슴이 미어지게 슬픈 일입니다 이병창님 부디 편안히 잠드시길 간절히 기원..
2005/11/27
36
김동욱
빨갱이와 노벨상
인터넷을 보다가 읽은 글입니다 요즘 장정구교수의 발언과 천정배 법무부장관에 대한 사회의 여러 논란과 관련된 글인데 반공이데올로기를 노벨상과 연관시켜 분석해 본 것이 재미 있어서 퍼 왔습니다 1. 김대중은 빨갱이로 몰렸고 4번이나 죽을 뻔 했으나 노벨평화상을 탔다. 1. 남아공의 만델라도 빨갱이로 몰려 27년간..
2005/10/20
35
김동욱
비님 오시는 새벽
그리 새로울 것도 없는 생일이 또 왔습니다 잊어버리고 사는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굳이 기억하지도 않는 생일이지요 대충 8월 무더위가 오면 달력한번 들여보는 게 전부인 생일인데 또 하나의 생일이 지나갑니다 내 나이가 그러니까 올해 마흔 셋입니다 어찌 보면 청춘이고..어찌보면 중년이라 말하기도 하는 그런 나이네..
2 2005/08/03
34
강재명
소주한잔 같이...........
쇠주라도 같이 나누고 싶은데.. 좀 멀리있죠.... 바쁘게 살다보면 또 그렇게 세월은 가는것이 아닌지.....**^^**
2005/08/24
33
김동욱
Re..서울한번 올라오시게....구경도 할겸사
맨날 나보구 그먼 울산 내려오라 하지 말고 서울한번 올라오게 서울도 구경할거 많아 간판은 항상 대홍수이고 먹거리도 팔도거 맛난거 다 모여있지 한번 날 잡아서 한가하게 올라오게 .... 고철 종점이니까....오기도 쉽고 ㅎㅎㅎ 김기영: 정말 오랫만에 들어와 보니 정겨운 이름 다 어디 가고 ... 그래도 반가운 님 있..
1 2005/08/25
123456

[사인애드]는 정보통신윤리강령을 준수하며 개인정보호 약관을 제시하고 이의 보호에 최선을 다합니다.
Copyright ⓒ SignAD - All rights reserved.1995-2012 / signad@naver.com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771-1 우림로데오스위트101호 / 운영본부:김동욱
전화:031-915-0559 / FAX:0505-912-4282 / 사업자등록번호:128-04-26359